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미 핵항모 '레이건함' 내일 부산 입항···"대북 경고"

KTV 대한뉴스 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미 핵항모 '레이건함' 내일 부산 입항···"대북 경고"

회차 : 1059회 방송일 : 2022.09.22 재생시간 : 02:10

김용민 앵커>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이 우리 해군과의 연합훈련을 위해 내일 부산에 입항합니다.

윤세라 앵커>
최근 한미 양국이 '고위급 확장억제 전략협의체'에서 '전략자산 전개'를 강화하기로 합의한 후, 이뤄지는 첫 조치인데 북한을 향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현아 기자입니다.

김현아 기자>
미 해군 7함대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이 부산에 옵니다.
2003년 취역한 레이건함은 10만t급으로 길이 333m, 폭 77m, 높이 63m에 달합니다.
축구장 3개 넓이의 갑판에 슈퍼호넷(F/A-18) 전투기와 공중조기경보기(E-2D)를 비롯한 각종 항공기 80여 대를 탑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립니다.
로널드레이건함과 순양함 챈슬러스빌함(CG-62),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DDG-52)으로 구성된 미 항모강습단이 우리 해군과의 연합훈련을 위해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합니다.
우리 해군과 미군의 핵 항모가 한국 작전구역에서 연합훈련을 하는 건 2017년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5년 만입니다.

녹취>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
"(이번 방한은) 올해 5월 미 전략자산을 시의적절하고 조율된 방식으로 전개한다는 양국 정상의 합의와 7월, 양국 국방부 장관 합의에 대한 후속조치로 이루어졌습니다."

동해에서 펼쳐지는 이번 한미 연합훈련에는 미군의 핵 추진 잠수함 아나폴리스(SSN-760)도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북한이 핵 무력 정책을 법제화하는 등 핵 위협 수위를 높여가는 상황에서 미 항모강습단과 핵 추진 잠수함이 참여하는 연합훈련은 북한에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간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에서 미 전략자산의 전개와 운용을 강화하기로 합의한 후 이뤄지는 첫 전개입니다.
한미 해군은 동해 상에서 연합 해상훈련을 통해 군사대비태세를 강화함과 동시에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미 동맹의 굳건한 의지를 보여줄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홍성주 / 영상편집: 오희현 / 영상그래픽: 김민지)

KTV 김현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059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