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불법과 타협 없어···명분 없는 요구 시 모든 방안 대처"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불법과 타협 없어···명분 없는 요구 시 모든 방안 대처"

회차 : 1058회 방송일 : 2022.11.30 재생시간 : 02:36

임보라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국무회의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 의결했습니다.
시멘트 운송 분야에 업무개시명령을 우선 발동하는데요.
윤 대통령은 화물연대가 명분 없는 요구를 계속하면, 정부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대처해 나가겠다면서 불법 행위와의 타협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리나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리나 기자>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윤석열 대통령은 먼저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업무 개시 명령을 발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시멘트, 철강 등 물류가 중단돼서 전국의 건설과 생산 현장이 멈췄고, 우리 산업 기반이 초토화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중략) 정부는 오늘(29일) 우리 민생과 국가 경제의 초래될 더 심각한 위기를 막기 위해 부득이 시멘트 분야의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업무 개시 명령을 발동합니다."

윤 대통령은 화물 연대의 명분 없는 요구가 계속되면 정부도 모든 방안을 마련해 단호하게 대처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집단 운송 거부를 중단하면, 정부가 사업자와 종사자의 어려움을 살필 것이라면서 업무 현장 복귀를 목소리 높여 주문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경제 위기 앞에 정부와 국민 노사의 마음이 다를 수 없습니다. 화물연대 여러분, 더 늦기 전에 각자의 위치로 복귀해 주십시오."

윤 대통령은 임기 내에 노사 법치주의를 확실히 세우고,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타협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불법 파업의 악순환을 끊는 과정에서, 국민이 겪을 불편함에 대해 양해의 뜻을 구하기도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하철, 철도 등 연대 파업이 예고돼 있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특히 민노총의 파업은 정당성이 없다며,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구자익 / 영상편집: 오희현)
윤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강성노조에 대한 우려를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인터뷰를 통해 정부가 노사 법치주의 원칙을 명확하게 세워 우리나라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이 한국의 노사 문화를 리스크로 생각하지 않도록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