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대전 한국타이어 공장 화재···13시간 만에 초진 완료 [뉴스의 맥]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대전 한국타이어 공장 화재···13시간 만에 초진 완료 [뉴스의 맥]

등록일 : 2023.03.13

최대환 앵커>
어젯밤 대전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다행히 13시간 만에 초기 진화가 완료됐는데요, 취재기자와 자세한 내용 살펴봅니다.
김현지 기자, 현재 불길은 완전히 잡혔습니까?

김현지 기자>
네, 어젯밤 10시 9분쯤 대전시 대덕구 목상동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이번 화재는 소방당국이 대응 3단계를 발령해 진화작업을 벌였을 정도로 규모가 컸는데요.
진화인력 750명, 헬기 9대 등이 투입돼 발화 13시간 만에 주불 진화를 완료했고, 지금은 잔불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소방청은 주불을 잡은 후 대응 단계 조정했지만, 13일 오후 7시 경 대응 단계를 해제했습니다.

송나영 앵커>
이번 불이 타이어 모양을 만드는 가류공정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죠?

김현지 기자>
그렇습니다.
최초 화재 신고자인 공장 관계자가 공정 내 타이어 성형 압출기계에서 불이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이 번지면서 북쪽 2공장과 타이어 21만 개가 모두 불탔는데요, 피해 금액만 수백억 원 이상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현장에 있던 작업자 10명이 연기를 마셨고 소방대원 1명은 발목을 다쳤는데요.
모두 치료받고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고요.
다행히 실종자나 사망자도 없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최대환 앵커>
지금은 대응단계가 해제되었지만, 소방당국이 대응 3단계로 높여서 진화작업을 했을 당시에 진화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 이유가 뭔가요?

김현지 기자>
소방당국은 먼저 수십만 개 타이어가 타면서 가연물질이 나와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공장이 조립식 샌드위치 패널 구조로 돼 있던 것도 진화를 어렵게 하는 데 한몫했다고 밝혔는데요.
이건 금속판 사이에 스티로폼 같은 단열재를 넣은 건축자재인데요.
저렴하고 단열효과가 높아 건축에 많이 쓰입니다.
하지만 안쪽 단열재가 화재에 매우 취약한데요.
이 건축자재가 공장에 쓰이면서 화재를 더 확산시킨 거로 보입니다.

송나영 앵커>
이번 화재로 인근 아파트 주민들도 뜬눈으로 밤을 지샜다고요?

김현지 기자>
맞습니다.
주민들은 대피소나 친척 집, 인근 공터로 대피하는 사태가 벌어졌고요.
공장 인근 중고등학교가 오전 재량휴업하거나 원격 재량수업을 진행했습니다.
경부선 상행선과 하행선 고속열차는 오늘 오전 6시 30분쯤부터 정상 운행됐고요.
경부고속도로 양방향 남청주IC에서 신탄진IC 구간 통행 제한 조치도 오전 5시 20분을 기해 풀렸습니다.

최대환 앵커>
이번 화재로 한국타이어가 타이어 생산에 차질을 빚을 거로 보이는데, 상황 어떻습니까?

김현지 기자>
네, 결국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은 화재로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생산 재개 예정일은 미정인데요.
한국타이어는 정확한 피해 규모 등을 파악해서 국내외 다른 생산거점으로 물량을 분산하는 등 대책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이번 화재로 한국타이어 제품을 공급받는 국내 완성차 업체들도 피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자세한 피해 규모를 화재를 모두 진압한 후 확인할 계획입니다.

김현지 기자>
최근 곳곳에서 화재 소식이 계속 들려오는데요.
화재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다시 한 번 신경 써야겠습니다.
김현지 기자, 잘 들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176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