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일하는 저소득층 [최대환의 열쇠 말]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일하는 저소득층 [최대환의 열쇠 말]

등록일 : 2023.03.13

최대환 앵커>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라고 합니다.
정책의 대상을 수동적인 수혜자에서 벗어날 수 없게 만드는 일방적이고 시혜적인 복지보다는, 스스로 자립할 수 있게 돕는 게 최선이라는 뜻이죠.
그렇다면 이런 생각에 기반했을 때, 정책적 지원을 집중해야 할 대상은 누구일까요?
자립의 의지를 갖고 열심히 일하지만, 소득이 너무 적어 어려움을 겪는 계층.
그렇습니다. 바로 이런 '일하는 저소득층'에게 도움을 주는 것이 정책의 포인트가 될 텐데요.
정부가 저소득 근로가구를 지원함으로써 일할 의욕을 북돋아주는 '근로장려금'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이유입니다.
국세청은 올해 재산 기준을 완화해서 작년보다 13만명 늘어난 138만명이 근로장려금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가구 유형별로 받을 수 있는 최대금액도 올려서, 단독가구는 165만원, 홑벌이 가구는 285만원, 맞벌이 가구는 330만원까지 받을 수가 있습니다.
홈택스 앱이나 자동응답전화로 간편하게 신청이 가능하고, 작년 하반기 소득분은 오는 15일까지 신청해야 하니까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한 가지 더, 올해부턴 고령자와 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자동신청 제도가 도입돼서, 한번 신청해 놓으면 해마다 반복하는 불편을 겪지 않아도 됩니다.

정책의 자물쇠를 여는 열쇠말, 일하는 저소득층이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176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