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나토정상회의 참석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日 교과서 '독도는 일본땅'···"즉각 시정 촉구···반성 실천해야"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日 교과서 '독도는 일본땅'···"즉각 시정 촉구···반성 실천해야"

등록일 : 2023.03.28

송나영 앵커>
일본 초등학교 역사교과서의 검정 결과가 나왔는데,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내용이 또 포함됐습니다.
아울러서, 일제강점기 징병의 강제성을 나타내는 표현도 축소됐는데요.
우리 정부는 즉각 강한 유감을 담은 성명을 내고, 주한 일본 총괄공사를 불러들여서 강력하게 항의했습니다.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민아 기자>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해 일본이 한국에 항의하고 있다."
일본 검정 초등학교 역사교과서에 실린 내용입니다.
지난 2019년 검정 통과한 교과서 9종과 동일하게 독도 영유권에 대한 주장이 담긴 것은 물론 '불법 점거' 등의 표현이 강화됐습니다.
일제강점기 '징병'의 강제성을 약화시킨 교과서도 통과됐습니다.
지난 2019년 나온 2종의 교과서에는 일본군 병사로 '징병당했다'라는 표현이 명시됐으나 올해 나온 교과서에는 이 부분이 빠진 채 전쟁에 '참여했다' 등의 표현으로 대체됐습니다.
일본의 교과서 검정은 지난 2017년 개정된 초등학교 학습지도요령, 2021년 4월 내각 각의 결정에 따라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동원에 대한 강제성을 희석시키는 방향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부와 교육부는 대변인 명의 성명을 내고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교육부는 "정부의 지속적인 시정 요구에도 일본 정부는 수십 년간 우리 영토와 역사에 대해 부당한 주장을 반복해오고 있다"며 즉각 시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외교부도 "일본 정부가 밝혀온 과거사 관련 반성 정신을 진정성있게 실천해 나가기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임수석 / 외교부 대변인
"일본 정부가 이번 초등학교 교과서에 역사와 관련된 부당한 주장을 포함하게 된다면 외교채널을 통해 이를 항의하고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세대의 교육에 있어서 보다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줄 것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이날 오후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은 구마가이 나오키 주한일본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들여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한편, 이날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강제징용 해법 발표는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위한 우리 정부의 주도적 결정"이었다면서 이와 별개로 "독도 문제, 일본의 교과서 문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기존 입장을 견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 영상편집: 박설아 / 영상그래픽: 김민지)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187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