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전기요금 ㎾h당 8원·가스요금 MJ당 1.04원 인상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전기요금 ㎾h당 8원·가스요금 MJ당 1.04원 인상

등록일 : 2023.05.15

임보라 앵커>
전기요금과 도시가스 요금이 내일(16일)부터 일제히 오릅니다.
4인 가구 기준 한 달 전기요금은 약 3천 원, 가스요금은 약 4천4백 원 오를 전망인데요.
정부는 이번 인상안에 대해 에너지 공급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고, 한전과 가스공사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내일부터 전기요금이 1kWh당 8원, 도시가스 요금은 MJ당 1.04원 오릅니다.
이에 따라 4인 가구 기준 매달 3천 원 가량의 전기요금을 더 부담하고 도시가스 요금은 4천4백 원 가량 추가로 부담하게 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이번 인상안을 발표 하면서,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전기와 가스 요금을 계속 조정해왔지만, 과거부터 누적돼온 요금 인상 요인이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폭등했던 에너지 가격이 안정화되고 있지만, 국제 에너지 가격과 국내 도입가격 간 최대 6개월의 시차가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앞으로도 상당 기간 국제 에너지 가격의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에너지 공기업의 재무여건 악화도 요금 인상의 한 요인으로 꼽혔습니다.
한국전력공사는 올 1분기에만 6조 원 넘는 영업적자를 기록했고, 한국가스공사의 미수금은 올해 1분기 3조 원 더 늘어 11조6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녹취> 이창양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전과 가스공사의 자구노력만으로는 위기를 타개하기 어렵습니다. 에너지 공급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고, 한전과 가스공사의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일정 부분 전기·가스요금의 추가 조정이 불가피합니다."

정부는 이번 요금인상에 따라 상대적으로 큰 부담을 느낄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 방안도 내놓았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의 경우 평균 사용량까지는 요금 인상분 적용을 1년간 유예하고, 에너지 바우처 지급 대상도 확대합니다.
또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분을 3년에 걸쳐 나눠서 반영하도록 해 단기간에 요금부담이 크게 증가하는 것을 막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7월부터 에너지 소비를 줄일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에너지캐시백 제도를 확대해, 절감률에 따라 인센티브를 최대 kWh당 100원을 지급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임주완 / 영상편집: 조현지 / 영상그래픽: 김민지)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