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비상진료에 따른 병·의원 이용안내 페이지로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본문

KTV 국민방송

고의로 세금 납부 회피하고 호화생활···562명 추적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고의로 세금 납부 회피하고 호화생활···562명 추적

등록일 : 2023.11.29 13:12

강민지 앵커>
세금 납부를 회피하며 호화생활을 하는 고액체납자 562명에 대해 국세청이 재산추적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동거인 명의를 이용하거나 가상자산으로 재산을 은닉하는 등 회피 수법이 날로 지능화되고 있습니다.
김현지 기자입니다.

김현지 기자>
국세청 직원들이 한 아파트를 찾았습니다.

녹취> 국세청 직원
"지금 집 앞에 있는데 안에 계신 거 저희 다 알거든요?"

수색이 시작되자 금고에서 현금이 쏟아져 나옵니다.
건설업자인 체납자는 세금을 체납한 직후 위장 이혼한 배우자 명의의 사업장을 이용하며 수입금액을 은닉했습니다.
국세청은 체납자가 전 배우자 명의 아파트에 실제로 살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현금과 차량 2억 원을 징수했습니다.
국세청은 이러한 지능적인 수법으로 재산을 숨겨 세금 납부를 회피하는 고액체납자 562명에 대해 재산추적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동일 / 국세청 징세법무국장
"특수관계인 또는 가상자산을 이용하는 등 지능적 수법으로 재산을 은닉하거나 높은 수익을 올리면서 세금을 납부하지 않는 신종 고소득자, 전문직 종사자들의 세금 납부 회피 사례도 발견되고 있습니다."

동거인 명의로 재산을 은닉해 초고가 외제차와 아파트를 사거나 고액 체납 후 수입금액 일부를 가상자산으로 은닉한 수법이 적발됐습니다.
일부 유튜버와 BJ, 한의사와 약사 등도 세금을 상습 체납하고 호화생활을 누리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세청은 체납자와 동거가족의 재산 변동 내역 등 다양한 자료를 분석해 새로운 재산은닉 유형을 발굴하고 재산은닉 혐의가 짙은 체납자에 대해서는 실거주지 수색 등 강도 높은 징수활동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국세청은 재산은닉 혐의가 있는 고액체납자에 대한 재산추적조사로 올 상반기 총 1조5천여억 원을 현금 징수하거나 채권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신민정)

KTV 김현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