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5월 코로나 위기단계 하향 결정···격리 기간 단축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5월 코로나 위기단계 하향 결정···격리 기간 단축

등록일 : 2023.03.29

임보라 앵커>
국내외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안정적 방역상황을 고려해 오는 5월 초 코로나19 위기단계 하향 여부를 결정하고 확진자 격리 기간도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일상회복 단계적 이행방안 자세한 내용, 이혜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이혜진 기자>
코로나19 위기단계는 2020년 2월부터 '심각' 단계를 유지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모든 부처와 지자체 역량을 모아 감염 피해 규모를 줄였고, 3년이 지난 지금 국내 유행은 안정된 상황입니다.
정부는 전 세계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뚜렷하고, 국내 상황도 안정적인 만큼 남은 방역규제 조정 관련 단계적 이행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국제보건규칙 긴급위원회가 열리고 미국 비상사태가 해제되는 시기인 5월 초에 맞춰 코로나19 위기단계 '경계' 하향을 검토하는 위기평가회의를 열 계획입니다.

녹취> 지영미 / 질병관리청장
"위기단계가 '경계'로 하향되면 범부처 비상대응체계에서 보건 ·방역당국 중심의 관리체계로 대응 수준이 완화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위기단계가 하향되는 1단계에서는 변이 바이러스 우세종 전파 위험이 줄었는지, 국외 감염상황은 어떤지를 고려해 현행 7일인 확진자 의무 격리 기간을 5일로 단축합니다.
2단계는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최고수위인 1급에서 홍역이나 수두 같은 2급으로 낮추는 단계입니다.
이때 실내마스크 착용과 확진자 격리의무가 '전면 권고'로 전환됩니다.
코로나19 검사비와 치료비는 본인부담 전환이 원칙이지만, 감염취약계층의 경우 건강보험 재정 등을 활용해 일부 지원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은 1년에 한 번, 전 국민 무료로 유지됩니다.
마지막 3단계는 코로나19 긴 터널의 끝, 엔데믹입니다.
독감처럼 코로나19의 상시 감염병 관리가 가능한 시점인데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김세원 / 영상그래픽: 지승윤)
이때부터 치료제 무상공급 지원에서 일반 의료체계로 전환될 예정입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