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코로나19 금융지원···'한국판 뉴딜' 펀드조성

회차 : 603회 방송일 : 2021.01.19 재생시간 : 02:23

박천영 앵커>
금융위원회 역시,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과 함께, 가계를 위한 금융 지원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하기 위해선, 국민이 참여하는 정책형 펀드를 본격적으로 조성합니다.
박지선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박지선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경영의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기업을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된 '민생금융 안정패키지'.
175조 원 이상의 규모로 대출 등 금융자금을 지원하는 겁니다.
금융위원회는 올해도 민생금융 안정패키지를 차질없이 이행할 방침입니다.
특히 전 금융권 대상으로 진행 중인 피해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대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조치는 신청기한을 재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는 '금융지원 현장점검반'을 운영해 현장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신속지원할 방침입니다.
코로나 여파로 늘어난 가계와 기업의 부채관리도 강화합니다.

녹취> 은성수 / 금융위원장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증가한 가계, 기업부채 등 잠재 리스크가 우리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리하겠습니다."

실제 가계부채 증가율은 2017년 이후 감소세를 보이다 코로나가 발발한 지난해부터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섰습니다.
금융위는 가계부채에 대해선 '코로나 이전' 수준을 목표로 관리한단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상환능력 위주로 대출심사 관행을 정착시키는 내용의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1분기 내 마련할 예정입니다.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하기 위한 펀드조성과 투자도 본격 추진합니다.

녹취> 은성수 / 금융위원장
"올해는 최대 4조 원을 목표로 정책형 뉴딜 펀드의 자펀드 조성을 추진할 것입니다. 18조 원 상당의 정책자금도 뉴딜 분야에 별도 투입하여 한국판 뉴딜의 추진동력을 제공하겠습니다."

뉴딜 분야의 투자성과를 국민과 공유하기 위해 '국민참여형 간접공모펀드'를 조성하고, 뉴딜 참여 기업에 대해선 올해 17조 5천억 원 규모로 대출, 투자, 보증 등 금융지원을 실시합니다.
코로나 여파로 부상한 비대면 금융산업도 더욱 육성합니다.
비대면 신원확인 인증기준을 마련해 안전하고 편리한 온라인, 모바일 거래를 활성화하고 은행과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 산업'을 금융서비스 향상에 활용할 방침입니다.
각종 거래 플랫폼에 축적된 카드결제, 거래 내역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담보 없이도 소규모 사업체의 신용도를 평가하고 대출을 지원하는 방식이 대표적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이승준)
금융위는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플랫폼 금융 활성화 방안'을 상반기까지 마련할 예정입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