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신규 437명···대전 선교학교 127명 확진

회차 : 607회 방송일 : 2021.01.25 재생시간 : 02:11

박천영 앵커>
오늘 신규 확진자 규모가 4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전의 한 선교 학교 기숙사에서 대규모 확진이 발생하며 비상이 걸렸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수복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이수복 기자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네, 오늘(25일) 0시 기준으로 어제(24일) 하루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모두 437명입니다.
지역발생 405명, 국외유입 32명인데요.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91명, 경기 72명 등이 나왔습니다.
특히 대전의 한 국제 선교학교 기숙사에서 어제 발생한 125명을 포함해 총 127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졌습니다.
이 선교학교는 IM 선교회에서 운영하는 비인가 기숙형 교육시설로 전체 구성원 중 양성률이 80.3%에 달합니다.
최대 20명이 한 방에서 기숙 생활하는 등 밀집·밀폐·밀접, 전형적인 '3밀 환경'에서 급속하게 감염이 퍼진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조금 전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 시설이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가지고 운영 중이어서 제2의 신천지, BTJ사태로 비화되지 않을까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초동 단계에서 확실하게 제압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모든 기숙형 종교교육시설과 대안학교에 대해 긴급 점검을 주문했습니다.

박천영 앵커>
네. 그리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행 계획 발표가 임박했다고 하는데요, 관련 내용도 짚어주시죠.

이수복 기자>
네, 질병관리청 등 관계 부처가 참여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 백신 접종 시행 계획을 확정해 오는 28일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추진단은 28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확정한 계획을 공개할 방침입니다.
현재까지 방역당국이 확보한 백신은 5천600만 명분인데요.
지난주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공급받은 5만 명분이 다음 달 초 국내로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백신 도입 추진 현황과 구체적인 백신 종류, 초도 물량과 우선 접종 대상 등이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지금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