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IMF, 韓 올해 성장률 3.1% 전망···0.2%p 상향

회차 : 609회 방송일 : 2021.01.27 재생시간 : 02:26

박천영 앵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2.9%에서 3.1%로 올렸습니다.
또 지난해와 올해 합산 성장률은 2%로 미국, 일본, 독일 등 11개 선진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용민 기자>
국제통화기금 IMF가 세계경제전망 수정치 보고서와 함께 우리나라를 포함한 30개국의 성장 전망을 공개했습니다.
IMF는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3.1%로 전망했는데 이는 지난 10월 전망치보다 0.2%p 오른 수치입니다.
또 우리나라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1.1%로 0.8%p 상향 조정됐습니다.
우리나라의 지난해 성장률은 이번 보고서에 공개된 선진국 11개 나라 중 가장 높은 수칩니다.
정부는 실물경제에 미치는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했고, K-방역과 적극적 정책대응 등 코로나 극복과정에서의 대응을 높게 평가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녹취> 홍남기 / 경제부총리
"우리 경제가 위기를 잘 버텨냈고, 회복 출발선이 더 앞서있다는 의미입니다. 정부는 지난해 역성장과 민생 어려움에 대한 엄중한 인식을 토대로 올해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과 반등이 일어나도록 모든 정책역량을 총동원, 전력투구해 나가겠습니다."

지난해와 올해를 합한 합산성장률은 2%로 이 역시 선진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내년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률은 2.9%로 전망했습니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5.5%로 10월 전망보다 0.3%p 올렸습니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인도가 11.5%, 중국 8.1%, 프랑스와 미국이 각각 5.5%, 5.1%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확산과 봉쇄로 성장 모멘텀이 약화되지만 백신과 치료보급 확대로 2분기에 모멘텀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상하방 위험요인이 혼재한다고 진단하고, 경제활동이 정상화될 때까지 정책지원과 백신 관련 국제공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채소현)
또 실업자 재교육, 사회안전망 강화, 사회보험 확대 등을 통한 불평등 해소에 나서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