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코로나 우울' 자살 예방···대상별 '맞춤형' 지원

회차 : 740회 방송일 : 2021.06.09 재생시간 : 02:54

박성욱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누적된 우울감이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포스트 코로나 대비 자살 예방 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자살 위험도에 따른 맞춤형 대응과 자살 예방 인프라 구축 방안 등이 담겼는데요.
김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현아 기자>
지난해 스스로 생을 마감한 사람은 1만3천여 명.
한 해 전보다 5.7% 감소했지만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사회 전반의 우울감이 증가하는 등 자살 위험신호는 다시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제4차 자살예방정책위원회
(장소: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

정부는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자살예방정책위원회를 열고 코로나19 회복 과정에서 소외되거나 마음의 병을 얻는 국민이 없도록 코로나 이후를 대비한 자살예방 강화대책을 확정했습니다.

녹취> 염민섭 /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
"자살로부터 안전한 사회조성을 위해 예방부터 사후관리에 이르는 전 주기별 기존 정책을 강화하고 사각지대는 해소할 계획입니다."

먼저 자살 위험도와 위기 대상별로 차별화된 대응을 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전 국민의 코로나 우울 관리를 위해 심리지원을 강화합니다.
국가트라우마센터와 국립정신병원(4곳) 광역.기초 정신건강복지센터(260곳) 등 코로나 우울에 대응한 통합심리지원단을 운영하고 관계부처 시도 협의체를 운영해 SNS 비대면 심리지원과 찾아가는 심리상담을 진행하는 등 대상자 맞춤형 마음건강을 지원합니다.
우울증 의심자에 대해서는 개인이 동의할 경우 검진결과를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연계해 상담지원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고위험군에 대한 사각지대도 없애나갑니다.
1차 의료기관 이용환자 중 고위험군을 선제적으로 선별하고 정신과 치료 등을 연계하기 위한 가칭 '마음건강 시범사업'을 올 하반기 추진하고 전문인력을 통한 사후관리를 진행해 고위험군을 조기에 발견하고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20.30대 여성에 대한 정서적 지원을 강화하고 고위험 청소년을 위해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임상심리사 등 전문인력 배치를 늘립니다.
응급실에 방문한 자살시도자를 사후관리하는 기관을 올해 88곳으로 늘리고 유족 지원 원스톱서비스도 사업도 전국으로 확대기로 했습니다.
자살예방 인프라도 강화합니다.
아질산나트륨 등 자살수단으로 사용되는 유해 화학물질의 불법 유통을 차단하고 자살예방법상 자살 위해물건으로 지정해 관리합니다.
자살사망자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자살 빈발지역 등 고위험장소에 대한 지구대와 파출소의 순찰을 강화하고 시설개선을 지원합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김종석)
자살예방 인식개선과 생명존중 문화조성에도 힘쓰기로 했습니다.
관계부처 합동으로 공익광고를 제작해 송출하고 국민참여형 자살예방 캠페인도 진행합니다.

KTV 김현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740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