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접종완료자 7월부터 '여행안전권역' 해외여행

회차 : 740회 방송일 : 2021.06.09 재생시간 : 03:19

박성욱 앵커>
코로나19 소식입니다.
백신 접종자가 늘어나면서, 해외 여행이 다시 허용됩니다.
정부는 다음달부터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해외 여행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신경은 앵커>
싱가포르, 태국 등 방역 상황이 안정된 국가들이 대상인데요.
이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혜진 기자>
코로나19로 나라 간 이동이 어려워진 상황.
항공사와 여행업계는 경제적 타격을 입고, 국외 여행 재개를 원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런 상황을 고려해 방역상황이 안정된 나라와 협의를 거쳐 다음 달부터 국제 관광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집단면역 형성 전 과도기에 제한적이나마 교류를 회복하려는 취지입니다.
시행 초기 국제 관광은 백신 접종 완료자만 가능합니다.
접종을 마치고 출입국할 때 진단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되면 따로 격리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여행할 수 있는 겁니다.

녹취> 김부겸 / 국무총리
"해외여행은 많은 국민께서 기대하시는 일상회복의 신호탄이 될 것입니다. 국토부와 문체부는 국가 간 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해 주시고 방역당국과 협력해서 방역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국외 여행은 방역관리 신뢰가 확보된 나라에 한해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이란 이름으로 추진됩니다.
싱가포르와 태국, 대만과 괌, 사이판 등 방역신뢰국과 본격적으로 합의할 예정입니다.
방역 관리를 위해 운항 편수와 입국자 수는 상대국과 합의해 일정 규모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접종자 대상 해외여행은 개인이나 가족, 지인 등 소규모 관광이 아닌 '단체 여행'만 허용됩니다.
단체 관광은 개인이나 가족 단위 자유 여행과 달리 여행사 관리자가 총괄 책임을 지는 만큼 방역 차원에서 운영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여행사에는 접종증명서 점검은 물론, 참여자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관리감독 의무가 부여됩니다.
관광객을 모집하고 운영하려는 여행사는 '안심방한관광상품'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안심방한관광상품 신청은 공고일 전 2년간 행정처분 이력이 없고 방역지침을 지키는 여행사만 가능합니다.
관광객의 체온 측정과 증상 발생 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해 보고하는 방역전담관리사 지정 등 방역계획 제출이 필수입니다.
여행사가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사실이 적발되면 승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적용국가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녹취>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정부는 국내 유행상황과 예방접종 현황을 고려하여 여행안전권역이 적용되는 국가와 지역을 추가적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이번 여행안전권역을 통한 교류 확대가 해외입국으로 인한 감염을 효과적으로 통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장현주)
또 국민의 불편과 관광, 항공시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국제관광과 항공시장 회복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740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