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아라온호 내일 귀국···서남극해·통가 해저화산 탐사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아라온호 내일 귀국···서남극해·통가 해저화산 탐사

회차 : 962회 방송일 : 2022.05.02 재생시간 : 02:06

윤세라 앵커>
극지의 바다를 가로지르며 남극기지에 물자를 공급하고, 기초과학 연구를 진행하는 아라온호, 우리나라 유일의 쇄빙선인데요.
195일간의 남극 항해를 무사히 마치고 내일 부산항에 입항합니다.
항해 성과를 신국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신국진 기자>
얼음으로 뒤덮인 남극 바다를 깨고 힘차게 항해하는 배.
남극 기지에 물자를 공급하고 바다 위에서 기초과학 연구를 진행하는 쇄빙연구선 아라온호입니다.
해양수산부는 아라온호가 195일간의 남극 항해를 마치고 내일(3일) 부산항에 입항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아라온호는 이번 남극 탐사에서 지구 온난화에 가장 취약한 곳으로 알려진 서남극해 스웨이츠 빙붕 아래 바다를 관측하는 등 다양한 성과를 얻었습니다.
빙붕 붕괴가 빠르게 진행되는 서남극해는 그동안 접근이 어려워 탐사가 거의 이뤄지지 못한 곳입니다.
아라온호는 헬기로 주요 관측 지점을 탐사했고, 물범에 관측 장비를 부착하는 방법을 통해 어려움을 해결했습니다.
그 결과 남극 해양생태계의 상위포식자인 펭귄과 물범 등 주요 해양 생물들의 생태를 조사하고, 남극 바다의 탄소 저장 능력을 분석하기 위해 서남극해 해수 채집에 성공했습니다.

전화인터뷰> 유윤진 / 해양수산부 해양개발과 사무관
"지구를 순환하는 바닷물이 극지방에서는 탄소를 머금고 가라앉는데요. 해수 채집을 하는 거는 이 바닷물에서 탄소순환과정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 모니터링하기 위한 과정입니다."

아라온호는 지난 1월 발생한 통가 해저 화산 폭발 현장 탐사도 완료했습니다.
대형 조사선과 탐사팀이 통가 화산 폭발 현장을 직접 찾은 건 우리나라가 처음입니다.
조사결과 폭발 전 150m였던 통가 화산체 중앙부의 수심이 820m로 깊어진 것을 확인했습니다.
연구팀은 통가 화산체 지형도 확보를 통해 화산 폭발의 메커니즘을 밝히는 기초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한편, 아라온호는 광양항으로 이동해 선박 수리와 운항 점검을 마치고, 오는 7월 북극 항해를 위해 출항할 계획입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