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부천·원주·청주 등 7곳 1차 문화도시 지정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부천·원주·청주 등 7곳 1차 문화도시 지정

회차 : 372회 방송일 : 2019.12.31 재생시간 : 02:18

이혜은 앵커>
정부가 어제 제1차 문화도시 7곳을 최종 지정했습니다.
경기 부천과 강원 원주, 충북 청주 등인데요, 해당 지역에는 내년 1년간 모두 100억 원이 지원됩니다.
박천영 기자입니다.

박천영 기자>
쇠퇴한 원도심에 문화 거점시설을 만들어 원도심 활성화와 지역 공동체 회복을 꾀하는 문화도시.
주민 주도로 세운 지역발전 계획에 정부가 예산을 지원하는 점이 기존 사업들과는 다릅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부터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현장 검토와 함께 심의위원회 등을 진행했고, 1차 문화도시가 최종 결정됐습니다.
생활문화도시를 표방한 경기 부천과 창의 문화도시 강원 원주, 기록문화도시 충북 청주, 문화독립도시 충남 천안, 철학 문화도시 경북 포항, 노지 문화 제주 서귀포, 예술과 도시의 섬 부산 영도구 등 7곳입니다.
해당 지역들은 지난해 예비도시로 선정된 뒤 올 한해 예비사업을 진행해 왔습니다.
본 사업은 내년부터 추진되며 해당 지역에는 각각 약 14억 원이 지원됩니다.
특히 향후 5년간 도시별, 프로그램별 특성에 따라 지역별로 최대 100억 원이 투입돼 문화도시 조성을 뒷받침할 예정입니다.
문화도시는 주민들이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의 문화적 가치를 재발견함으로써 삶의 질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최대 5년에 이르는 사업 과정 전반에 자문과 함께 행정,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입니다.

녹취> 전병극 /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정책관
"궁극적으로 침체 되거나 현재 소멸하고 있는 지역이 다시 경제적 활기를 되찾고, 나아가 각 지역이 세계적 차원에서의 경쟁력도 강화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문체부는 2차 문화도시 조성 계획 승인 결과 인천 부평과 경기 오산, 강원 강릉 등 총 10곳을 선정했습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정현정)
해당 지자체들은 내년부터 예비사업을 추진하고, 실적 평가에 따라 2차 문화도시 최종 지정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KTV 박천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