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해양환경 관리' 강화···5차 종합계획 수립

회차 : 633회 방송일 : 2021.01.04 재생시간 : 02:11

신경은 앵커>
해양수산부가 앞으로 10년간 추진할 '제5차 해양환경 종합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사람과 자연이 건강하게 공존하는 바다'란 비전 아래 보전, 이용, 성장을 주제로 다양한 정책이 담겼습니다.
신국진 기자입니다.

신국진 기자>
앞으로 10년간 해양 환경의 미래 비전과 추진 전략을 담은 제5차 해양환경 종합계획.
해양수산부는 '사람과 자연이 건강하게 공존하는 바다'라는 비전 아래 해양 환경 정책을 추진합니다.
먼저, '보전'을 통해 해양환경과 생태계 관리를 강화합니다.
정보통신기술과 인공지능을 활용해 해양 수질의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고, 지자체 단위의 해양환경 종합계획을 수립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서해연안습지축과 물범-상괭이 보전축 등 5대 핵심 해양 생태축을 설정해 세부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갯벌 복원을 확대합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30년 1등급 해역비율을 73%로, 해양보호구역 면적은 20%로 확대합니다.
국민이 쾌적한 해양환경을 즐길 수 있도록 해양 쓰레기 관리도 강화합니다.
기존 해안가 쓰레기에만 적용하던 모니터링을 부유 쓰레기, 미세플라스틱, 침적 쓰레기 등으로 확대합니다.
또한, 바다 환경 지킴이를 확대하고, 반려 해변 제도를 도입해 2018년 기준 11만8천 톤에 이르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2030년 5만9천 톤으로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전화인터뷰> 허남기 /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과 사무관
"저희 해양수산부는 해양 환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큰 만큼, 해양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국민들이 쾌적하게 바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춰 계획을 수립했습니다. 앞으로 10년간 관계기관과 지자체, 국민의 참여와 협력을 통해 이번에 수립한 종합계획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해양 경제활동도 지속 가능할 수 있도록 성장 기반 조성에 나섭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신성장 동력이 될 해양바이오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권역별 해양바이오 혁신거점을 조성해 영세한 해양바이오 기업의 사업화와 성장을 집중 지원합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633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