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UAE 대통령 한국 국빈 방문 정책이슈 바로가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사람중심'의 도로 설계···속도 낮추고 시야 확보하고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사람중심'의 도로 설계···속도 낮추고 시야 확보하고

등록일 : 2021.02.18

신경은 앵커>
'안전 속도 5030' 들어보셨나요?
주행 속도를 제한해 교통사고를 줄이자는 것인데요.
도로를 이 기준에 맞게 설계할 수 있도록 한 '제정안'이 마련됐습니다.
박천영 기자입니다.

박천영 기자>
차량과 보행자가 부딪쳐 발생하는 교통사고에서 차량의 주행 속도는 보행자 부상 경중의 큰 영향을 미칩니다.
시속 60km로 달리다 사고가 난 경우 10명 중 9명 이상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시속 50km로 속도를 조금만 낮추자 70%대로 중상자는 떨어졌고, 시속 30km 낮출 경우엔 15.4%로 급감했습니다.
정부가 저속통행 유도와 함께 고령자에 대한 보행, 안전 운전 환경 조성 등의 내용을 담고 있는 「사람중심 도로 설계지침」제정안을 행정 예고합니다.

박천영 기자 pcy88@korea.kr
“속도를 낮추면 사람이 보입니다. 앞서 보신대로 속도 줄이는 게 매우 중요하겠죠.
5030. 제한속도를 줄여 보행자 사망사고를 줄이자는 정책입니다. 우선 도심에서 권장되는 차량의 주행속도는 시속 50km 이하입니다. 제정안에는 도로가 여기에 맞게 설계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내용이 담겼는데요, 이와 함께 지그재그 형태의 도로로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과속방지턱 형태의 횡단보도도 설치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보행자가 많은 이면도로는 보행자 우선 도로로 계획됩니다. 이 경우 시속 30km 이하로 설계될 수 있도록 하고요. 휠체어 이용자와 시각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선 횡단보도 턱을 낮추는 등의 개선방안이 추진됩니다.“

개인형 이동수단의 통행량이 많아 위험한 구간은 별도의 도로를 설치합니다.
차도와 보도를 물리적으로 분리해 사로 위험을 공간적으로 차단하는 겁니다.
또 바퀴가 작은 개인형 이동수단이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도로 접속부 경계석의 턱을 없애는 등의 조치도 취해집니다.

박천영 기자 pcy88@korea.kr
“어르신들 위한 설계 기준도 제정됐습니다. 우선 걸음이 느린 점을 감안해 긴 횡단보도 중간에 보시는 것처럼 중앙보행섬이 설치됩니다. 길을 건널 때 서두르지 않아도 되겠죠. 고령 운전자를 위해선 좌회전 차로를 분리하는데요, 분리 전 차로 먼저 보시면 좌회전 차로를 놓치기 쉬운 형태에서, 명확하게 분리를 시켜서 좌회전 차로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마련합니다. 특히 이 경우 직진 차량에 대한 시야도 더 넓게 확보된다고 하네요.”

제정안은 행정예고 기간을 거친 뒤 오는 4월 시행될 예정입니다.
제정안에 대한 의견은 국토교통부 누리집을 통해 다음 달 11일까지 제출할 수 있습니다.
(영상편집: 박민호)

KTV 박천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664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