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진짜 수소경제다···뭐가 달라지나? [S&News]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진짜 수소경제다···뭐가 달라지나? [S&News]

등록일 : 2021.02.18

김용민 기자>
#코앞의 수소경제
신축년 소의 해.
특히 올해는 수소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죄송..... ㅠㅠ
수소법이 이달 시행됐습니다.
정확한 명칭은 수소경제 육성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법으로 수소경제가 의무화됐고, 돌이킬 수 없다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자 수소법이 시행은 됐는데, 그렇다면 우리의 삶에 어떤 변화가 있는 걸까요?
수소경제의 원천은 에너지, 바로 수소죠.
먼저 수소충전소의 판매가격이 표시됩니다.
또 정부가 산업단지와 물류단지 같은 곳에 수소충전소를 병원, 학교 같은 곳에 연료전지 설치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기름이나 가스처럼 우리 주변에서 수소연료를 쉽게 볼 수 있게 됩니다.
이뿐만 아닙니다.
수소전문기업이 법률에 의해 육성되고, 수소전문투자회사도 생깁니다.
수소 유통만을 전담하는 기관, 안전만을 책임지는 전담기관이 지정되고, 수소용품, 제조업자의 보험가입이 의무화됩니다.
수소의 생산부터 저장, 운송, 활용까지 전 분야에 걸친 시범사업도 시작됩니다.
수소경제에서 수소차만 있는 게 아닙니다.
제가 오늘 수소라는 단어를 너무 많이 사용한 것 같은데요.
그만큼 수소 시대는 바로 우리 코앞에 와있습니다.
한번 지켜보시죠.

#응급 영상처치
생과 사를 가르는, 응급 현장.
여기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시간이죠.
이 119 응급 현장에서 영상을 통한 의료지도가 이뤄지고 있는 것 알고 계셨나요?
구급지도의사가 환자가 아닌 구급대원을 상대로 직접 의료지도를 하는 겁니다.
소방청이 119 영상의료지도 시스템을 2월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전국 119 구급상황 관리센터에서 구급지도의사의 직접의료지도 건수는 모두 13만 천732 건이었는데요.
이 중 영상의료지도가 7천 412건으로 1년 전보다 45% 증가했습니다.
지난해까지는 구급대원이 119상황실을 통해 구급지도의사와 연결됐는데요.
이 영상 의료지도 시스템에서는 상황실을 거치지 않고 구급대원이 모바일 앱을 통해 직접 구급지도의사와 연결할 수 있게 됐습니다.
당연히 아주 조금이라도 연결시간이 더 빨라지겠죠?
또 구급지도의사와 연결이 잘 안되면, 곧바로 소방청 응급의학전문의에게 연결되도록 했고, 여기에 신고자, 상황실, 구급대원, 전문의 등 여러 명이 같이 연결될 수 있도록 시스템도 개선됐습니다.
청각 장애인이나 외국인처럼 말로 신고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해서입니다.
7월부터는 시스템이 전국으로 확대된다고 하네요.
영상을 통한 의료지도가 응급의료 서비스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1365기부포털
얼마 전에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의장이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주식 가치만 10조 원이 넘는다고 하네요.
그러니까 절반이면, 5조 원 이상이 될 것 같은데, 일단 결심한 것에 박수를 보냅니다.
이 같은 기업인들의 통 큰 기부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보이지 않는 작은 기부도, 이 사회를 따뜻하게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가끔 내가 낸 기부금 잘 사용되고 있을까 라는 생각. 한 번쯤은 해 보시지 않았나요?
물론 지금도 기부단체의 공시의무가 있기 때문에 확인을 할 수는 있는데, 절차가 좀 번거로웠습니다.
정부가 이를 위해 기부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1365기부포털 입니다.
(www.nanumkorea.go.kr)
기부 정보를 다 모아서 알려주고, 기부금품 모집등록 절차를 전산화했습니다.
국민 누구나 만여 개의 기부단체 공시정보를 그래프나 표로 볼 수 있고요.
내 기부단체의 기부금 사용 계획서, 사용완료 보고서를 아무때나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기부 문화가 더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뢰도와 투명성이 중요하겠죠?
이런 시스템이 제대로 활용돼 투명성도 높아지고, 기부도 더 활성화되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S&News였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664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