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35차 목요대화···"시민의 정보 접근권 보장해야"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35차 목요대화···"시민의 정보 접근권 보장해야"

등록일 : 2021.02.18

신경은 앵커>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서른 다섯번째 목요대화가 열렸습니다.
'정부와 언론의 바람직한 관계'가 논의됐는데요.
정 총리는 시민의 '정보 접근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총리실부터 '개편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최근 검찰 기자단 해체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해, 청와대는 정부와 기자단의 기존 관행을 면밀히 살피고 개선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인 미디어 등 언론 환경이 변화하면서 정부와 언론 간 소통 방식을 개편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제35차 목요대화
(장소: 오늘 오후, 총리 서울공관)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 언론과의 바람직한 관계를 찾다'를 주제로 제35차 목요대화를 주재했습니다.
이번 대화에는 언론계 대표, 전문가들과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등 7명이 참석했습니다.
정 총리는 시민의 정보 접근권을 폭넓게, 실질적으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총리실부터 의미있는 변화가 있도록 개편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정세균 국무총리
"어떻게 하면 정부와 언론 간의 기존 관행을 개선해서 언론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높이고 보도의 신뢰도를 향상시킬 수 있을지 등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생각됩니다."

전문가들은 '정부와 언론소통 변화 방향'에 대해 토론했습니다.
특히 일부 출입처의 폐쇄적 운영과 보도 유예, 즉 엠바고처럼 국민의 알 권리를 왜곡하는 관행을 없앨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발표에 나선 박재영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현재 정부와 언론이 호혜적 의존관계라고 표현했습니다.
현행 제도가 소통 비용을 줄일 수 있지만 취재 범위를 제한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부가 정보 공개를 확대하거나, 유관기관이 취재 인력 공인 자격 기준을 만드는 방안도 제시됐습니다.

녹취> 박재영 /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정보공개 청구하면 (정부가) 다 지금 대응하고 있지만 기자의 경우에는 훨씬 더 빨리 대응할 수 있는 패스트 트랙(신속처리안건)을 만들면 좋겠다..."

이번 목요대화는 총리실 페이스북과 KTV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습니다.
(영상취재: 오민호, 김태우 / 영상편집: 이승준)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664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