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靑 "불법촬영물 유포 관련 제작·구매 엄단"

회차 : 878회 방송일 : 2021.06.21 재생시간 : 02:14

김용민 앵커>
여성으로 가장해 다수의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면서 제작한 불법촬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피의자가 최근 검거됐는데요.
엄중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청와대가 엄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2013년부터 약 7년 반 동안 1천300명이 넘는 남성들의 불법촬영 영상물을 유포한 20대 남성 김모 씨.
김 씨는 여성으로 가장해 남성 피해자들과 영상통화를 하면서 제작한 불법촬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로 최근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김 씨의 신상도 공개했습니다.
피의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 신상공개를 요구한 국민청원에 대해 청와대는 엄중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민헌 경찰청 차장은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2차 피해를 방지하고, 범죄수익은 철저히 환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송민헌 / 경찰청 차장
"경찰은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피해영상이 저장된 원본을 압수해 폐기하였고, 범죄수익을 추적해 기소 전 몰수·추징보전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불법촬영물에 대한 철저한 단속과 처벌도 약속했습니다.
지난해 경찰은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운영하면서 성착취물 제작, 판매, 소지자 3천500여 명을 검거했고, 올해는 상시단속체계를 유지하면서 지난달까지 340여 명을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앞으로도 상시단속체계를 유지하고, 불법촬영물 공급자와 수요자까지 끝까지 추적해 엄단할 계획입니다.

녹취> 송민헌 / 경찰청 차장
"불법촬영물과 합성물 등을 제작하고 유통하는 공급자와 구매, 소지, 시청하는 수요자까지 끝까지 추적·엄단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20대 여성 감금 성폭행 사건과 친누나 살해 유기 사건, 택시기사 폭행 사건 등 3건의 국민청원에 대해서도 답변했습니다.
송 차장은 모두 강력범죄에 대한 엄정한 처벌을 ㅋ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라며, 엄정 대응해 범인 검거뿐만 아니라 죄책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제공: 청와대 / 영상편집: 이승준)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