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밀양 산불···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 발령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밀양 산불···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 발령

등록일 : 2022.05.31

임보라 앵커>
오늘 오전 경남 밀양시 부북면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 탓에 계속 번지면서 산림청이 '산불 국가 위기경보 심각'을 발령했는데요.
소방당국은 주민 대피령을 내린 데 이어 피해가 더 커지지 않도록 소방인력을 총동원해 진화 작업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장소: 오늘 오전,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온 하늘을 뒤덮은 거대한 흰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산 능선으로는 새빨간 불길이 치솟습니다.
불이 난 건 오늘 오전 9시 25분쯤.
경남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산 13-31번지 일대 산에서 불이 나기 시작해 불길이 바람을 타고 빠르게 번지면서 주변으로 확산했습니다.
산림청은 산불이 더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오늘 오전 11시 45분을 기점으로 산불 국가 위기경보 심각과 산불 3단계를 발령하고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 불로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산불이 난 곳과 민가가 2백 미터도 채 떨어져 있지 않아 인근 마을 주민 476명에 대피령도 내려졌습니다.
산불이 난 현장에는 오늘 하루 초속 11m 안팎의 강한 바람과 함께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현재까지 파악된 산불 영향 구역은 150ha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산림청은 신속히 불길을 잡기 위해 초대형 헬기를 포함해 산불진화헬기 40여 대와 진화대원 1천 5백여 명을 투입했고, 소방당국도 소방동원령 1호를 발령해 부산과 대구 울산 경북 등 주변 시도의 소방 자원을 동원해 방어선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산불 피해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상황을 보고받은 윤석열 대통령은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조기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주민들을 신속히 대피시키고, 산불이 주택과 농가 등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할 것과, 국가 기반시설이나 문화재 등의 안전 조치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도 전국지방선거 준비 점검 일정을 취소하고 산불 현장을 찾아 진화와 수습 상황 파악에 나섰습니다.
한편 오늘 오후 대구시 달성군 하빈면의 한 야산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현재 산불진화헬기 7대와 진화대원 2백여 명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제공: 산림청, 소방청 / 영상편집: 오희현)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