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UAE 대통령 한국 국빈 방문 정책이슈 바로가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정부, 독자 대북 제재···북한 해커 조직 '김수키'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정부, 독자 대북 제재···북한 해커 조직 '김수키'

등록일 : 2023.06.02

윤세라 앵커>
정부가 북한의 해커 조직 '김수키'를 독자 대북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국내 무기와 인공위성 등 첨단기술을 빼내는 유명 해킹 조직입니다.
김찬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찬규 기자>
김수키는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 조직입니다.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널리 알려진 단체로 10여년 전부터 외국의 첨단 기술을 해킹해 북한의 위성 개발에 관여해왔습니다.
특히 전 세계 정부와 학계의 주요인사를 대상으로 사이버공격을 해 정보를 빼돌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수키는 이미 2014년 한국수력원자력, 2021년 서울대병원 등을 해킹한 바 있습니다.
외교부가 김수키를 독자 대북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천리마 1형 발사 이틀 만으로 정부의 위성 관련 대북 경고 이후 첫 번째 나온 제재이자 사이버 분야 두번째 입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외교부는 8번의 대북 독자 제재를 통해 기관 45곳과 개인 43명을 제재 대상에 지정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미 양국은 사이버 보안조치 강화를 권고하는 한미 합동 보안권고문도 발표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세원)
권고문에는 김수키의 구체적인 활동수법과 위험지표 등이 기재됐습니다.

KTV 김찬규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