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국보1호·2호···문화재 지정번호 개선한다

회차 : 658회 방송일 : 2021.02.08 재생시간 : 02:15

신경은 앵커>
국보 1호 숭례문처럼, 문화재 앞에는 '지정 번호'가 붙는데요.
앞으로는 사라질 전망입니다.
'중요도'에 따라 부여되는 번호가 아닌데 서열화 논란이 이어지자, 정부가 이 제도를 바꾸기로 했습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문화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정 순서에 따라 번호가 부여되는 '문화재 지정번호제도', 하지만 지정번호가 문화재의 가치로 인식돼 서열화한다는 논란이 이어지면서 문화재청이 올해부터 지정번호제도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기존 지정번호를 유지하되 문화재 관리용으로만 사용하고, 공문서와 온라인 누리집에서는 사용을 제한합니다.
교과서와 도로표지판, 안내판 등에도 사용을 중지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새롭게 발견되거나 지정번호가 부여되지 않은 문화재까지 포괄적인 문화재 보호체계를 구축할 방침입니다.

녹취> 강경환 / 문화재청 차장
"근현대유산이나 자연유산, 수중문화재처럼 새롭게 발생하는 문화재 수요를 반영한 법적·제도적 체계를 구축하고, 등록문화재와 민속마을 등에 대한 맞춤형 보호체계를 마련하겠습니다."

일제 강점기 때 철거된 서울 사대문 중 하나인 돈의문이 눈 앞에 펼쳐집니다.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복원한 겁니다.
문화재청은 올해 이 같은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문화유산 실감콘텐츠 개발을 더욱 확대합니다.
국보, 보물로 지정된 대표 문화유산의 원형 모습을 디지털 데이터로 구축하고 유, 무형 문화유산의 AR, VR 콘텐츠를 제작해 보다 실감 나게 우리 문화재를 알릴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주요 문화재의 비대면 관람 시스템을 확대합니다.
지난해 4대 등 7곳에 비대면 입장시스템을 도입한 데 이어 올해 조선왕릉 등 5곳에 추가로 도입합니다.
인공지능 기반 로봇해설사 서비스도 실시해 비대면 안내해설 서비스로 안전한 문화재 관람환경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이 밖에 올해 가야고분군 등 우리 문화재의 세계유산 등재도 추진합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658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