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AI 심각 단계···방역틈새 '저수지·하천' 집중 소독

회차 : 610회 방송일 : 2020.11.30 재생시간 : 02:58

유용화 앵커>
국내 오리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되면서, 정부가 확산 차단에 힘을 쏟고 있는데요.
농가 인근 하천이나 저수지에 서식하는 야생 조류로부터 오염원이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한 방역이 한층 더 강화됐습니다.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지난 28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오리 농가 인근의 마을입니다.
가금류 사육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것은 2년 8개월 만입니다.
이곳에서 키우던 오리 1만 9천 마리를 비롯해 3km 이내 있는 닭과 오리 39만 마리를 살처분했지만 여전히 방역당국의 소독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소독 차량이 야생조류들이 모이는 인근의 하천과 저수지도 돌며 연신 소독약을 내뿜습니다.
고병원성 AI에 조류가 감염되면 폐사율이 100% 달하고 전파력도 강해 빠르게 퍼지기 때문입니다.
방역당국은 주변에 서식하는 철새와 야생조류를 통해 바이러스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가금농장 주변의 방역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기존의 철새도래지뿐 아니라 전국의 가금농장 5천7백여 곳의 인근 저수지와 하천 농장진입로에 대한 소독을 실시합니다.
또 농가에선 주변에 생석회를 뿌려 바이러스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농장 마당이나 축사를 매일 청소하는 등 4단계 소독 실시여부를 매일 점검받아야 합니다.

녹취> 김현수 /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가금 계열화업체에서는 계열화 가금농가들이 농장 4단계 소독을 반드시 매일 실시하고 철새도래지는 물론, 작은 저수지·하천·농경지에도 출입하지 않도록 지도·점검해 줄 것을 당부드립니다."

정부는 전북을 비롯해 최근 경기와 강원 충남 등지에서 발견되는 고병원성 AI항원이 전남과 경남 등 남쪽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이틀에 걸쳐 관련 지자체의 방역실태도 긴급 점검합니다.
사실상 전국 어느 곳에서나 항원이 검출될 수 있는 만큼 앞으로가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의 고비가 될 것으로 판단한 겁니다.
농가와 일반 시민들의 방역수칙 준수도 당부했습니다.
항원 검출지역 5백미터 이내 사람과 차량 진입이 통제되고 전국 철새도래지에서 산책과 낚시도 자제해야 합니다.
또 전국 전통시장에서 살아있는 병아리와 오리 유통이 금지됩니다.
농가 인근의 소하천이나 소류지에 철새가 모이는 등 AI 전파 위험성이 있는 곳은 방역당국에 신고해 줄 것도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구자익 이수오 / 영상편집: 김민정)
방역당국은 올겨울 고병원성 AI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농장 단위의 방역이 그 어느 때보다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