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조선업 상반기 수주 '세계 1위' 4년 만에 탈환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조선업 상반기 수주 '세계 1위' 4년 만에 탈환

등록일 : 2022.07.06

김용민 앵커>
우리나라 조선사들이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수주실적 1위를 차지했습니다.

윤세라 앵커>
2018년 이후 4년 만에 중국을 따돌리고 상반기 수주실적 1위 자리도 되찾았는데요.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총 2천 153만CGT.
이 가운데 우리나라가 45.5%에 달하는 979만CGT를 수주하며 점유율 1위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이 상반기 수주 실적에서 중국을 제친 것은 4년 만입니다.
수주량으로 보면 코로나 19로 미뤄졌던 선박 발주가 다시 급증한 지난해를 제외하고 2011년 상반기 이후 최고 수주량입니다.
특히 액화천연가스인 LNG 운반선과 컨테이너선과 같은 고부가가치 선박의 전 세계 발주량 중 62%를 국내 조선업계가 쓸어 담으면서 이번 실적을 이끌었다는 평가입니다.
LNG 운반선의 경우 카타르의 LNG 운반선 건조계약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LNG 수요 증가로 대형 LNG 운반선 발주가 크게 증가했는데 우리나라가 전 세계 발주량의 71%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해운 운임 강세로 발주확대가 이어졌던 대형 컨테이너선은 우리나라가 세계 발주량의 43%에 해당하는 26척을 수주했습니다.
발주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친환경 선박도 전 세계 발주량의 절반 이상이 우리나라 조선사들의 몫으로 돌아갔습니다.
이 같은 상반기 수주 실적을 바탕으로 조선업의 호조세는 한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국내 조선사의 지난 6월 말 기준 수주잔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28% 증가했고, 특히 국내 대형 조선 3사는 이미 2025년에서 2026년까지 도크 예약이 채워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화인터뷰> 여수항 / 산업통상자원부 조선해양플랜트과 사무관
"친환경 선박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예정이고요 하반기 추가 발주가 예정된 LNG운반선이 있기 때문에 이런 것들을 고려하면 앞으로도 전 세계 발주와 국내 수주실적도 지속적으로 개선돼 나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정부는 앞으로 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자율운항과 한국형 스마트 야드 등 조선산업의 경쟁력 확보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오희현)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