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北, 이틀째 해상 완충구역에 포병 사격···한미훈련 반발

KTV 대한뉴스 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北, 이틀째 해상 완충구역에 포병 사격···한미훈련 반발

회차 : 1110회 방송일 : 2022.12.06 재생시간 : 01:50

김용민 앵커>
북한이 어제에 이어 오늘도 해상 완충구역으로 포병사격을 했습니다.
9.19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한 건데 한미가 이틀째 진행한 포사격 훈련을 문제 삼았습니다.
김현아 기자입니다.

김현아 기자>
북한이 이틀 연속 포병사격을 하며 무력도발을 이어갔습니다.
북한은 오늘(6일) 오전 10시쯤부터 강원도 고성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90여 발의 포병사격을 실시했습니다.
방사포로 추정되는데 포탄은 북방한계선 북방 해상 완충구역으로 떨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적들이 또다시 전선 근접 일대에서 방사포와 곡사포를 사격하는 정황이 제기됐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즉시 강력대응 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 포사격 단행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적측은 전선 근접 지대에서 도발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이 언급한 방사포 사격은 한미 군 당국이 강원도 철원 일대에서 진행한 다연장 로켓, MLRS와 K-9 자주포 동원 훈련입니다.
이번 훈련은 사전에 이미 공지됐고 남북 합의에 어긋나지 않는 정상적인 사격 훈련입니다.
북한은 전날에도 이번 훈련에 반발해 동·서해상 완충 구역에 방사포 130여 발을 쏘며 9·19 군사 합의를 위반했습니다.
군은 동해상 북한의 포병사격에 대해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즉각 도발을 중단하라는 경고 통신을 수차례 실시했습니다.
합참은 동해 해상 완충구역 내 연이은 포병사격은 명백한 '9ㆍ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면서 즉각 도발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영상편집: 오희현 / 영상그래픽: 지승윤)
이번 북한의 이틀 연속 포병사격은 지난달 3일 이후 약 한 달 만입니다.

KTV 김현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110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