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마이삭' 북상···내일 제주·모레 부산 근접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마이삭' 북상···내일 제주·모레 부산 근접

회차 : 550회 방송일 : 2020.09.01 재생시간 : 02:01

신경은 앵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고 있습니다.
내일 밤은 제주에, 다음 날인 모레 새벽에는 '부산'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제9호 태풍 '마이삭'은 오늘(1일)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20km 부근 해상에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중심기압 935핵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사람이 날아갈 정도인 초속 49m의 매우 강한 태풍입니다.
태풍은 오늘 밤 제주 남쪽 해상에 접근하고, 내일(2일) 밤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음 날인 모레(3일) 새벽 부산에 상륙한 뒤, 영남지역을 관통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태풍 '마이삭'은 2일 밤에 제주도 동쪽 해상을 경유하여 3일 새벽에 경남 해안 부근에 상륙한 후, 아침에 동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따라서 2~3일에 제주도와 경상도, 강원영동을 중심으로 가장 강한 영향을 받겠습니다."

오늘 밤 제주를 시작으로 모레까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습니다.
현재 전국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됐습니다.
기상청은 전국에 매우 강한 비바람이 예상된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특히, 제주와 경상 해안을 중심으로 초속 30~50m의 강풍이 예상됩니다.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에도 초속 20~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보됐습니다.
또, 오늘 제주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모레까지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제주와 경남, 강원영동에는 최대 300mm의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서울·경기와 강원영서, 충북과 경북도 최대 200mm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태풍이 다가오면서 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했습니다.
위기경보는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습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정부는 기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시하면서 취약시설 등 예찰 활동 강화할 계획입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550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