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내년 예산안 555조 8천억···'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내년 예산안 555조 8천억···'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

회차 : 550회 방송일 : 2020.09.01 재생시간 : 02:09

유용화 앵커>
정부가 내년도 예산을 올해보다 8.5% 증가한 555조 8천억 원 규모로 확정했습니다.

신경은 앵커>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해, '한국판 뉴딜 사업'이 추진되는 등 '확장적 재정'이 편성됐습니다.
먼저 박성욱 기자입니다.

박성욱 기자>
정부가 국무회의를 열어 2021년도 예산안을 확정했습니다.
총지출은 올해보다 8.5%, 43조 5천억 원 늘어난 555조 8천억 원으로 편성됐습니다.
정부는 코로나 방역 토대 위에 빠르고 강한 경제반등이 필요한 점에서 확장적 재정기조 하에 전략적으로 재원을 배분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 혈세를 아끼기 위해 모든 사업의 성과를 분석해 우선순위가 낮은 사업은 과감히 축소·폐지하는 등 구조조정도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내년을 한국판 뉴딜의 물꼬를 트는 해로 보고 21조 3천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홍남기 / 경제부총리
“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을 위한 예산을 적극 반영하고 데이터 등 D.N.A. 그리고 시스템 반도체 등 Big3 산업 지원 등 혁신성장 뒷받침 투자도 대폭 늘렸습니다.”

한국판 뉴딜의 첫 축인 디지털 뉴딜에는 7조9천억 원이 투입됩니다.
데이터와 네트워크, AI 등 D.N.A. 생태계 강화에 5조 4천억 원이 투입되고 교육 인프라의 디지털 전환, 비대면 산업 육성, SOC 디지털화도 본격 추진됩니다.
경제기반을 저탄소·친환경으로 전환하기 위한 그린 뉴딜에는 8조 원이 투자됩니다.
도시와 공간, 생활 인프라를 녹색 전환 하는데 2조 4천억 원,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에 4조 3천억 원이 쓰이고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에도 1조 3천억 원이 투입됩니다.
이밖에 신설되는 국민취업지원제도 등 고용사회 안전망 구축에도 5조 4천억 원이 쓰입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박민호)
정부는 내년 적극적인 한국판 뉴딜 투자를 통해 36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550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