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조건없이 정책 추진 중단"···진료현장 복귀 요청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조건없이 정책 추진 중단"···진료현장 복귀 요청

회차 : 550회 방송일 : 2020.09.01 재생시간 : 02:20

유용화 앵커>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열흘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의료계가 요구한 대로, 이미 조건 없이 '의대 증원 정책 추진'을 중단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조속히 진료 현장에 복귀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집단휴진에 들어간 전공의들이 업무복귀 조건으로 의료정책 철회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이미 어떠한 조건도 걸지 않고 의사 수 확대 정책 추진을 중단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코로나19의 위기 극복 후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협의를 하자는 제안을 지속적으로 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전공의단체는 이러한 정부의 양보와 제안에도 불구하고 환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집단휴진을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어제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코로나19의 위기가 해소된 이후 정부가 약속한 협의체와 국회의 협의기구 등을 통해 의료계와 충분한 협의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까지 약속한 협의를 믿고 이제 전공의단체는 조속히 진료현장으로 돌아올 것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대한전공의협회가 철회를 주장하는 나머지 의료정책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정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선 한방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은 1년간 건강보험 적용을 한 뒤 정식 보험 적용을 결정하는 시범사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건강보험법상 최고 의결기구인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8개월 이상 논의해 결정했고 이를 철회하라는 것은 국민건강보험법을 위반하는 것이라는 겁니다.
또한 공공의대 설립 법안은 이미 국회에 상정된 상황으로 국회 논의를 거쳐 설립 여부와 운영 방식 등이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들이 필수 진료과목을 기피하는 현상은 의료 수가 정상화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그러면서 전임의와 의대생과 함께 젊은의사 비상대책위원회를 공식 출범해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550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