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위기 끝나지 않았다"···도전·혁신·포용 강조 [오늘의 브리핑]

회차 : 654회 방송일 : 2021.02.02 재생시간 : 03:32

신경은 앵커>
국무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아직 코로나19가 끝나지 않은 위기 상황인 만큼, 정부 부처와 공직자는 '도전적이고 혁신적이며, 포용적인 자세'로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의 브리핑, 함께 보시죠.

(장소: 청와대 여민관)

코로나 사태가 1년 이상 장기화되며 전 세계가 모두 힘겨운 시기를 건너고 있습니다. 일찍이 겪어 보지 못한 세기적 재난을 맞아 각 나라 정부는 사력을 다해 위기 탈출에 나서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도 비상한 각오와 결의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위기는 끝나지 않았고, 넘어야 할 산과 건너야 할 계곡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정부 부처와 공직자는 마음가짐을 보다 새롭게 해야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고생이 많았지만 더욱 도전적이고, 혁신적이며, 포용적 자세로 위기를 돌파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우선, 과감히 도전해 주기 바랍니다.
두려워하는 자에게 승리는 주어지지 않습니다. 위기에 정면으로 맞서 대응할 때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고, 더 큰 기회를 만들 수 있습니다.

방역에서 성공적 모델을 만들어낸 것은 물론, 경제에서도 제조강국, 수출강국의 위상은 더욱 높아졌고, 가장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이룰 나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위기에 굴하지 않고 확장적 재정 정책을 자신 있게 펼친 결과이며, 새로운 국가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도전적으로 채택하고 강력히 추진하여 이룬 성과입니다.

다음으로, 혁신적인 자세를 가져 주기 바랍니다. 올해 우리의 가장 중요한 목표인 '회복’은 단순히 과거로의 복귀가 아닙니다.
미래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회복입니다.

혁신 없이 새로운 기회를 만들 수 없습니다. 제조혁신 없이는 제조강국을 꿈꿀 수 없고, 기술혁신 없이는 미래로 도약할 수 없습니다.

규제 혁신도 더는 미룰 수 없습니다.
우리 정부에서 도입한 규제샌드박스는 2년 만에 수소차,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발전을 촉진하며 뚜렷한 경제적 효과를 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포용적 자세를 일관되게 견지해 주기 바랍니다. 정부는 올해를 회복과 도약의 해로 만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하지만 포용 없이 회복과 도약을 이룰 수 없습니다. 각 부처는 포용이 회복과 도약의 토대임을 분명히 하고, 불평등과 격차 해소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해 주기 바랍니다.

포용적 회복의 핵심은 고용위기 극복이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것 또한 놓칠 수 없는 과제입니다.

또한 소득불평등을 개선하기 위해 취약계층에 대한 소득 지원 정책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654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