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디지털 성범죄' 전담부서 신설···지역상담소 운영

회차 : 654회 방송일 : 2021.02.02 재생시간 : 02:43

유용화 앵커>
여성가족부는 올해 '디지털 성범죄 대응'을 강화합니다.
대책을 총괄하는 전담 부서를 새로 만들고, '지역 특화 상담소'를 운영해, 피해자를 지원합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지난해 SNS을 통해 여성, 청소년의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해 전 국민의 공분을 샀던 박사방 조주빈 사건.
여성가족부는 올해 이 같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전담 부서를 신설합니다.
전담부서는 다음 달 첫발을 내디뎌, 디지털 성범죄와 성희롱, 성폭력 방지대책을 총괄하고 이행상황 점검에 집중합니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인력을 두 배 확충해 아동 청소년 착취물을 사전 모니터링하고 24시간 피해상담도 진행합니다.
지역특화 상담소 7곳도 새롭게 운영합니다.
피해접수와 의료비, 무료 법률 지원을 담당하고 성착취물 삭제와 경찰 수사도 지원합니다.
불법 촬영물 삭제 요청자 범위를 피해자뿐 아니라 대리인까지 확대한 내용의 개정안은 오는 7월부터 시행합니다.
3년마다 실시하는 가정폭력, 성폭력 등 실태조사에는 데이트폭력과 스토킹을 추가해 여성폭력에 대한 전반적인 실태 파악과 예방대책을 수립할 방침입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은 여성 일자리.
지난해 여성 고용률은 1.1%p 감소했고, 여성 취업자는 약 14만 명 줄었습니다.
여가부는 올해 취업 기회를 갖지 못한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원격 훈련을 강화합니다.
특히, 코로나19로 미래 유망직종으로 떠오른 헬스케어, 방역, 디지털 신기술 분야의 직업 훈련 과정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경력단절 여성을 인턴으로 고용한 기업이 정규 채용을 진행한 뒤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하면 80만 원의 '새일고용장려금'도 지급합니다.
여가부는 다음 달 중 여성고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지원단체의 회계 처리 등으로 논란이 일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에 대해선 올해 지원을 강화하되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일 방침입니다.
피해자들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민간 위탁에서 여가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의 출연사업으로 전환합니다.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 연구와 여성인권에 대한 인식 확산을 위한 사업도 이어갑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유엔 여성 관련 기구의 국내 설립을 추진하고, 국립 여성사박물관 건립도 본격 착수할 계획입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654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