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다음 중국 응원 93%···'여론 조작 방지 TF' 구성 지시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다음 중국 응원 93%···'여론 조작 방지 TF' 구성 지시

등록일 : 2023.10.04 20:11

최대환 앵커>
우리나라의 포털 사이트 '다음'에서 항저우 아시안게임 중국 응원 비율이 93%에 달하는 이해하기 힘든 사태가 벌어졌는데요.
정부는 해외 세력이 여론을 조작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범부처 전담반 구성에 나섰습니다.
김유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유리 기자>
지난 1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과 중국의 8강전.
국내 포털사이트 '다음'의 응원 서비스에서 참여자 93%가 중국팀을 응원한 것으로 나타나 파장이 일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해당 경기 전후로 다음·카카오 응원 서비스 클릭 약 3천130만 건을 긴급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해외 세력의 여론 조작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해외 세력이 가상망을 악용해 국내 네티즌인 것처럼 우회접속 하거나 컴퓨터가 같은 작업을 자동 반복하게 하는 매크로 조작으로 중국 응원 댓글을 대량 생성했다는 겁니다.
또 다음·카카오의 응원 서비스 댓글 중 50%가량은 네덜란드를, 약 30%는 일본을 경유해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방통위를 중심으로 법무부와 과기부, 문체부 등 유관 부처가 함께 범부처 TF를 조속히 구성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짜 뉴스는 민주주의 근간을 뒤흔드는 심각한 사회적 재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과거 드루킹 사건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범부처 TF를 통해 가짜 뉴스 방지 의무를 포함한 입법 대책과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도 우리나라 포털 서비스들이 특정 세력의 여론 조작에 취약하다는 점을 재확인한 셈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다음·카카오에 대한 관계 부처 실태 조사를 통해 현행법령 위반 혐의가 확인될 경우, 엄중한 제재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신민정 / 영상그래픽: 김지영)

KTV 김유리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