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청해부대원 90% 확진···병원·생활치료센터 입소

회차 : 770회 방송일 : 2021.07.21 재생시간 : 02:08

박성욱 앵커>
청해부대 코로나19 확진자가 270명으로 최종 집계 됐습니다.
부대원의 90%가 양성 판정을 받은 건데요.

신경은 앵커>
장병들은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김현아 기자입니다.

김현아 기자>
청해부대 장병 301명 가운데 90%인 270명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젯밤 청해부대 장병 전원에 대해 실시한 유전자증폭 검사에서 26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재검 통보를 받은 12명 가운데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31명은 음성판정이 나왔습니다.
현지에서 이뤄진 검사 때보다 확진자가 23명이 증가한 겁니다.
양성 판정을 받은 장병들은 현재 입원한 병원이나 머무르는 시설에서 계속 치료를 받게 됩니다.
어제 공군 수송기 편으로 도착한 청해부대 장병들은 군병원 2곳과 군과 민간 생활치료센터에 나눠 입소했습니다.
중등도 증상을 보이는 3명을 포함한 14명은 국군수도병원과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환자들의 상태는 대체로 양호한 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장병 31명은 경남 진해 해군시설로 이동해 일정 기간 격리하게 됩니다.

녹취> 부승찬 / 국방부 대변인
“국방부는 장병들과 소통하면서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고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한편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지난달 28일에서 이달 1일 사이 아프리카 현지의 가장 최근 기항지에서 바이러스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은 오늘 새벽 아프리카 현지에서 출항했습니다.
군 수송기를 타고 현지에 함께 같던 특수임무단 가운데 문무대왕함 교체인력 148명이 현지에 남아 인수작업을 완료했습니다.
(영상제공: 국방부 / 영상편집: 김종석)
문무대왕함은 50일 뒤인 9월 12일쯤 진해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KTV 김현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770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