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한미 외교장관회담···'美 대북정책' 공유

회차 : 716회 방송일 : 2021.05.04 재생시간 : 02:36

박성욱 앵커>
한미 외교장관이 영국 런던에서 만났습니다.
두 장관은 오는 21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성공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 결과를 공유했는데요.
최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영은 기자>
한미 외교장관회담
(장소: 어제 저녁, 영국 런던)

G7 외교, 개발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 런던을 방문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을 만났습니다.
한미 외교장관이 대면 회담한 건 지난 3월 블링컨 장관의 우리나라 방문 이후 47일만입니다.
두 장관은 오는 21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한 초기이자 코로나19 상황에서 대면으로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건 그 자체로 미국이 한미동맹을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한미동맹이 포괄적인 관계로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공유했습니다.
정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가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방향으로 결정된 것을 환영했습니다.
두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계속해서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우리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 지역 구상 간 연계협력, 코로나19 백신분야 협력, 기후변화, 민주주의 등 국제 현안 해결을 위한 한미 간 협력도 강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회담 직후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두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한미일 3국 협력 등 공동의 안보 목표를 옹호하고 진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미동맹이 인도, 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의 핵심축임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인도 외교장관회담도 열립니다.
양국 장관은 코로나19 대응협력과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 심화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녹취> 이재웅 / 부대변인
"특히 정(의용) 장관은 인도 체류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장관의 특별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할 예정입니다."

(영상제공: 외교부 / 영상편집: 김종석)

이런 가운데 현지에서는 내일(5일) 한미일,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716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