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IMF, 올해 한국 성장률 3.0% 전망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IMF, 올해 한국 성장률 3.0% 전망

회차 : 899회 방송일 : 2022.01.26 재생시간 : 02:25

박성욱 앵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지난해 10월보다 0.3%p 소폭 내렸습니다.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가운데 우리나라도 함께 내린 건데요.
주요국들과 비교해보면 상대적으로 양호하다는 평가입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용민 기자>
국제통화기금 IMF가 세계경제전망 수정치 보고서를 통해 세계 경제전망과 함께 우리나라 등 주요국들의 성장률을 발표했습니다.
IMF는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3.0%로 전망했습니다.
지난 10월 전망치보다 0.3%p 내린 수치입니다.
하지만 하향 조정폭을 보면 캐나다, 독일, 미국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과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교역국의 성장률 하향 조정이 영향을 줬지만, 경상수지와 소비 호조, 추경 효과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평가했습니다.
IMF의 한국 성장률 수정전망치는 정부 전망 3.1%보다 다소 낮고, OECD와 한은, 피치 등과 같은 수치입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20년에서 22년의 우리나라 평균 성장률은 2.01%로 G7 주요 선진국 전망치를 웃돌았고, 2023년까지 4년간 평균 성장률도 2.23%로 G7 국가중 가장 높았습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우리 경제가 내년까지 빠른 성장 흐름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내년도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2.9%입니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4.4%로 10월 전망보다 0.5%p 하향 조정했습니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인도가 9%, 중국 4.8%, 프랑스와 미국이 각각 3.5%, 4.0%로 나타났습니다.
오미크론 확산과 예상보다 높은 인플레이션, 중국 부동산 리스크와 소비감소로 인하 성장 둔화를 전망했습니다.
(영상편집: 채소현)
IMF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의 장기화, 신흥국 중심의 글로벌 금융시장 충격 등 5가지 하방위험을 거론하며, 재정적자를 축소할 필요성은 있지만 각 나라의 상황에 맞는 재정정책을 펼 것을 권고했습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