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소상공인 비대면·디지털 전환 지원 속도"

회차 : 631회 방송일 : 2020.12.30 재생시간 : 02:08

유용화 앵커>
정부가 '내년도 소상공인 지원 사업 규모'를 4조 200억 원으로 확정했습니다.
코로나19로 경영위기를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 비대면과 디지털화 흐름에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전환 사업'을 포함했습니다.
신국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신국진 기자>
정부가 확정한 내년도 소상공인 지원 사업 규모는 총 4조 200억 원.
올해 2조 5천억 원보다 1조 5천억 원 이상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녹취> 박치형 /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정책관
"코로나 확산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경영위기 극복을 지원하는 동시에 전례 없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비대면·디지털화 흐름에 소상공인들이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전환 지원을 본격화하기 위한 책정된 규모입니다."

지원사업은 정책자금 융자, 창업교육, 판로지원, 재기지원 등 총 22개입니다.
특히, 코로나19 속에서 소상공인들의 비대면·디지털 전환 사업을 크게 늘렸습니다.
정부는 가상현실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보급해 소상공인의 경영·서비스 혁신 거점으로 육성하는 스마트 상가를 100곳으로 확대하고, 스마트 공방 역시 600개 사 내외로 늘립니다.
올해 전국 5곳에서 시범 운영한 스마트 슈퍼는 800곳까지 확대하고, 온라인 플랫폼 등 디지털 판로에 진출하는 소상공인을 5만 개사 내외로 늘릴 계획입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위기를 겪는 소상공인도 집중 지원합니다.
신용이 낮아 민간금융조달이 어려운 영세·취약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특별경영안정자금 1조 1천억 원을 신설하고, 폐업 예정 소상공인들의 안정적 폐업과 재기 지원을 위해 희망 리턴 패키지 사업을 691억 원 규모로 확대 운영합니다.
신사업 창업 사관학교도 3곳으로 확대 설치해 약 2만1천 명의 소상공인 예비창업자들에게 전문기술과 경영개선 교육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세부 지원조건과 지원내용은 내년 1월 발표되며 자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631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