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우리의 식탁이 위험하다!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 [클릭K]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우리의 식탁이 위험하다!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 [클릭K]

회차 : 714회 방송일 : 2021.04.30 재생시간 : 04:56

박천영 기자>
안녕하세요~ SNS와 인터넷을 달군 뜨거운 이슈, 클릭 한 번으로 세상을 읽는 '클릭 K' 입니다.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했습니다.
실제 이 오염수가 방류됐을 경우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가에 미칠 위험성 때문에 우려가 큰데요.
그래서 준비한 오늘의 주제 먼저 확인해 보시죠!

- 우리의 식탁이 위험하다!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 -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가 있었을 때, 원자로가 녹아내리면서 고준위 방사선 물질이 생겼는데, 지하수와 빗물 등이 섞이면서 오염수가 된 것입니다.
하루에도 약 170톤 정도의 지하수가 유입되면서 오염수는 계속 생기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이 오염수를 오는 2023년부터 약 30년 동안 방류하겠다는 건데요.
오염수를 기준치의 40분의 1로 희석해 배출하는 만큼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일본 정부가 바다에 방류하려는 오염수에는 걸러지지 않는 방사성 물질이 남아 있다는 건데요, 지난 2018년 오염수를 조사한 결과, 맹독성의 방사성 물질인 '스트론튬'은 일본 기준치의 1만 4천 배, '세슘'은 최대 9배나 나왔습니다.
이에 일본은 '알프스'라는 다핵종 제거 설비로 방사능 농도를 다시 줄인 뒤, 안전 기준에 맞춰 물로 희석시켜 방류하면 된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알프스'는 삼중수소는 걸러내지 못합니다.
설령 알프스가 스트론튬이나 세슘을 기준치 이하로 정화 시킨다고 해도, 방류하는 오염수엔 삼중수소가 남게 되는 겁니다.
이 삼중수소가 주변 해역의 수산물을 오염시키고 사람이 이 수산물을 장기간 섭취할 경우 신체 내에 방사성 물질이 축적될 수 있습니다.
삼중수소가 인체에서 정상적인 수소를 밀어내고 그 자리를 차지하면, 방사선을 방출하면서 헬륨으로 바뀌는 핵종전환이 일어나는데요, 그 과정에서 유전자가 변형되거나, 세포가 죽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위험하지 않다며 이 물질을 귀여운 캐릭터까지 동원해 홍보 영상을 만들었는데요.
일본 내에서조차 비판이 일자 결국 하루 만에 사용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중국 등 국제사회도 강하게 비판한 가운데, 우리 정부도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방류 결정 발표에 유감을 표했습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일, 후쿠시마현 앞바다의 수심 약 37m 수역에서 잡힌 물고기에서 1kg당 270 베크렐 세슘이 검출됐는데, 이는 일본 정부가 정한 식품 허용 한도의 2.7배 수준입니다.
수산물 원산지 표시에 대한 관심과 우려가 높아지자, 정부는 오는 5월 12일까지 ‘수입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단속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주요 점검 대상 품목은 활가리비, 활참돔, 활낙지, 냉장명태 등 최근 한 달 이내에 수입 이력이 있는 수산물로, 수입 수산물 유통 이력 관리 시스템에 등록된 수입 업체와 유통 업체, 소매 업체 등 7천4백여 곳이 점검 대상입니다.
원산지 미표시나 거짓 표시, 표시 방법 위반 등 원산지 표시 위반 여부를 점검하는데요,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경우 7년 이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 벌금을 내야 합니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는 5만 원 이상 1천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특히 5년 이내 2번 이상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경우에는 최대 10년 징역이나 1억 5천만 원 벌금을 가중처벌 받습니다.
그런가 하면, 우리나라와 중미 지역 8개국은 현지시간 22일, 코스타리카에서 외교 차관회의를 열고, 일본의 오염 물질의 해양 방출에 대한 깊은 우려를 담은 공동 성명을 채택했습니다.
이번 공동성명은 일본이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지 9일 만에 채택, 발표됐는데요, 해양생태계, 안전에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대응 필요성을 강조하고, 태평양을 포함해 전지구적 해양 환경 보호를 위한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전 세계에서 발생한 가장 엄중한 핵사고 중 하나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에 대해 일본 정부의 보다 책임있는 태도가 필요해 보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714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