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2차 북미정상회담 미합의 "경제 제재 이견"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2차 북미정상회담 미합의 "경제 제재 이견"

등록일 : 2019.03.04

◇ 유용화 앵커>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끝났습니다.
한반도 비핵화 여정에 돌발 변수가 생겼는데요.

◇ 신경은 앵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짚어봅니다.
채효진 기자.

◆ 채효진 기자>
(장소: 하노이 국제미디어센터)

네, 기대를 모았던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점을 찾지 못한채 끝났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찬과 합의문 서명을 취소하고, 회담장을 떠났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조금 전 전용기를 타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미 백악관은 양 정상이 아무 합의에도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양 정상이 매우 훌륭하고 건설적인 만남을 가졌으며, 비핵화와 경제 주도 구상을 진전시킬 다양한 방식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양측이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이 전해지자, 이곳에 모인 전 세계 취재진도 크게 술렁이며 속보를 전했습니다.

◇ 신경은 앵커>
오늘 낮 모두 발언까지만 해도 상당히 분위기가 좋았거든요.
예상치 못한 결과인데요.

◆ 채효진 기자>
그렇습니다.
두 정상이 어제 단독회담과 첫 만찬을 진행했고, 오늘 오전부터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열었죠.
이때만 해도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 의지가 없다면 여기 오지 않았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최고의 답이라며 긍정적인 분위기였는데요.
하지만 북미 간 이견을 좁히기에는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 유용화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결렬 이유를 밝혔는데요.
제재 완화 문제가 핵심이었죠?

◆ 채효진 기자>
그렇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이 제재 완화를 요구했지만, 우리가 원하는 비핵화를 줘야만 그것이 가능하다며, 합의문 서명은 좋은 생각이 아니라는 생각을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도널드 드럼프 / 미국 대통령
"북한은 제재를 전체적으로 해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미국은 그러지 못했습니다. 상당히 많은 부분 비핵화 의지가 있었지만 완전히 제재를 해제할 준비는 안 돼 있었습니다."

◆ 채효진 기자>
특히 영변 핵시설 외에 우라늄농축시설 등을 발견했다며, 플러스 알파를 원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영변 외에 굉장히 큰 규모의 핵시설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김 위원장과 매우 생산적인 시간을 보냈고, 계속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도 몇 주 안에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협상 불씨를 남겼습니다.
결국 비핵화와 제재 완화를 둘러싼 북미 입장차가, 2차 회담 결렬을 낳은 셈입니다.

◇ 신경은 앵커>
이제 남은 일정은 어떻게 됩니까?

◆ 채효진 기자>
김정은 위원장은 내일과 모레 베트남에 머물며 공식 친선방문할 예정인데, 일정이 바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홍성주 노희상 / 영상편집: 최아람)
오늘 열기로 한 이도훈-비건,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회동은 연기됐습니다.

지금까지 하노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